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리니의 캔트노우

'간 작은 남자'들을 위한 여인 공략법





자, 오늘은 간이 작아 알콜 섭취가 힘들고, 덩달아 연애까지 힘든 싸나이들을 위한 여인 공략법을 함 적어보자. 



 01. 최우선 사항 : 고정관념 깨기  

 

"여자들은 자신감 넘치는 당당한 남자를 좋아한다". 이거 거의 고정화 되어버린 사회 통념이다. 간소남(간이 작아 소심한 남자)들은 이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안 그래도 작은 간은 더욱 쪼그라 들고, 고개는 숙여지며, 심지어는 남상(남성의 상징)조차도 쫄아버리는 처참한 경험들을 하게 된다. 헌데 저 통념. 진실일까?

만난 당일, '깜 온, 베이베'를 외치며 딥 키스를 시도하고, 다음날 여인을 번쩍 한팔로 들고선, '돌격! M텔로!!!'를 외치는 자신감 넘치는 남자. 분명 어떤 여인들에게는 인기가 있을거다. 하지만 다른 종류의 여인들 또한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선 안된다. 예를 들면...?

학교를 다닐 때다. 유독 발표에 강점을 지녔던 이리니는 거의 언제나 발표 수업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물론 여학생들이 다수 포진한 운빨(?)좋은 수업일 경우, 가히 사생결단을 내는 심정으로 최선을 다했다. 어떨 때는 전공보다 더 열심히 했다. 헌데 말이다. 아주 괴상한 광경들을 제법 자주 목격할 수 있었다. 뽕빨나게 발표를 잘한 이리니야 인기가 있는게 당연하지만(쏴리 --;), 남자 입장에서 봤을 때, 좀 지나칠 정도로 쫄고, 떨고, 후덜거렸던 남자 녀석들 중 일부가 여학생들에게 주목을 받더라는거다. 심지어는 그 모양새가 너무 추해서, '야이 쉐이야, 너 그거(?) 떼!'라고 소리치고 싶을 정도였던 '극악 소심남'도 거기에 포함됐다.

물론 소수의 여학생들이지. 그들은 이러는거다. '오모. 쟤 귀엽다...'. 여학생들끼리 수근덕거리는 말에는 이런 소리도 있었다. '풉. 저 떠는 것 좀 봐. 이 누나가 좀 안아줘야 하나? 킥킥킥'. 여러분들도 분명 이런 소리를 곧잘하는 여자들을 보신 적이 있을거다. 뭐랄까. 모성애가 강하다고 해야하나? 여튼 뭔가 좀 약해 보이고, 소심해 보이는 남자를 보고선 뜬금없이 '귀엽네, 사랑스럽네' 어쩌고를 외치는 여자들 말이다. 

썰(說)은 길었지만, 결론은 간단하다. 
간소남을 귀엽게 여기고, 사랑스럽게 여기는 여자들도 분.명.히. 있다. 

이런 여인들이 바로 여러분의 제1 공략 포인트, 그 폭격 지점이다. 혹시 아는가? 모성애가 과한 여인을 만나, '우리 애기, 젖 한통 줘...?'라는 소리까지 들을 수 있을지. '응, 쭈쭈 줘'라곤 하지 마라. 죽일테다. --;



 02. 대면이 어렵거든, 번호를 최우선.  

 


간소남은 유독 처음에 여인을 맞대면 하는게 약하다. face to face가 약하니, mouth to mouth는 언급할 필요도 없겠지. 여자랑 얼굴을 맞대기만 하면, 이상하게 쉬가 마렵고, 혀는 꼬이며, 혈압이 상승, 얼굴이 시뻘게지는거다. 몸은 으슬으슬 떨리는데, 등과 목에는 땀이 흐르니, 가히 '신비'라 하겠다. 

이런 상태로 유창한 말을...? 아서라. 자칫 잘못하면, '저기, 아가씨'가 '거기, 아찌'로, '호감이 생겨서'가 '유감이 생겨서'로, '커피나 한잔'이 '그 피가 한창'으로 발음될 수도 있다. 물론 이런 상황이 생긴 후, 여자가 '풉'하며 '귀엽네'라는 생각을 품어준다면야 고맙지만, 솔직히 그럴 확률이 얼마나 되겠는가?  
 
자기 자신에 대한 정직한 평가를 내린 후, 도저히 face to face로 안되겠다 싶거든, 겸허히 그냥 포기해 버리자. 그럼 어쩌라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상대 여자의 '폰 번호'만은 반드시, 무조건 알아내라. 이 휴대폰이 제 2 공략 포인트다.   



 03. 첫 문자, 그 분수령  

출처

어떤 분은 틀림없이 이런 질문을 하고 싶어 입이 근질거릴거다. '저... 폰 번호를 어케 따나요?'. '카세트와 스케치북을 준비한 후, 여인을 찾아간다. 초인종 소리에 여인이 나오거든, 준비한 음악을 틀고, 번호가 어케?...라고 씌여진 스케치북을 한장씩 넘겨라'라고 한다면, 하실텐가? 이 '여자 번호 따기'는 가히 연애계의 꽃이란 말이다. 무림으로 치자면 '천마신공', '달마진경'에 버금가는 희대의 절학이란 말이다. 이걸 그냥 맨 입에 가르쳐 달라고? 목에 칼이 들어와도 안되는건 안되는거다. --;

다시 본론으로 돌아오자. 첫 문자. 제목 그대로 정말 분수령이다. 어떤 분수령? 한 여자에게 호감이 있는 남자가 되느냐, 아니면 '스토커'가 되느냐의 분수령. 확률은 정확히 2 : 8 이다. 가르마가 아니라 확률이다. 스토커로 오인될 확률이 애석하게도 8할이다. 또 이렇게 물으시겠지. '그럼 안되는것 아닌가요?'

길거리에서 헌팅에 성공할 확률은 얼마인가? 많아봐야 1할이다. 소개팅이나 미팅에서 성공할 확률은? 이것도 많아봐야 2할, 보통은 1할 정도다. 실제 남녀가 본격적으로 연애에 돌입, 사랑의 꽃을 피울 확률은? 1할도 안된다. 그러면 2할의 가능성은 높은 편 아닌가? 충분히 시도할 가치가 있지 않냐 말이다. 정 싫음 말고. --;

자, 첫 문자를 정성껏 날렸다고 하자. '뭐 하삼?'이라고 보내는 사람은 없으리라 믿는다. 그냥 솔직한 심정을 진솔하게 80자로 줄여서 보내시면 되겠다. 또 줄이랬다고, '나너호감.해서연락.스토커아님.난존남자확실.연락요망'. 요따구로 하지 말고.

두 가지에 역점을 두라.  
1. 자기 소개를 빠뜨리지 말라. ( 설마 '이리니'로 사기치는 사람이 있지는 않겠지...? --; )
2. 호감이 있어서 어렵게 번호를 알아냈음을 강조하라.  
 
자기 소개가 꼭 있어야 하는 이유는 그 여인이 느낄 '미지의 인물'에 대한 두려움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다. 그리고 2번이 참 중요한데, 사실 자기가 말해준 적도 없는 번호를 상대가 힘들게 알아내서 연락을 해왔다는 사실 자체가 그 여자에겐 충분히 '호감 표시'로 느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좋아한다는 감정 때문이 아니라면 그 고생을 누가 애써 하려 하겠는가? 

문제는 여인들 특유의 그 예민함과 두려움이다. 해서 조금만 잘 되면 '호감 표시'일 수 있는 것이, 조금만 잘못되면 '스토킹'이 되어 버릴 수 있다. 사실 이 부분은 순전히 '운'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04. 물러설 줄 아는 용기  

 

아마 가장 힘든 시간은 '첫 문자'를 작성하고, 보내기 버튼을 누를 때일 것이다. 아무도 안 보고, 그 누구도 모르는데, 심장이 블렁블렁(?) 뛸 수도 있다. 오만가지 생각이 좌뇌, 우뇌 사이를 오락가락 할 수도 있다.

충고하자. 
눈 딱 감고, 미친척하고 그냥 눌러라. 
 
자, 그 다음이다. 상대가 한방에 관심을 보이거나, 천운이 닿아 '저도 사실 님을 그간 주욱 연모해 왔어요' 같은 축복의 메시지가 온다면 다행인데, 그렇지 못할 때가 있을거다. '뉴규?' 같으면 다행인데, '우리 아빠 경찰' 또는 '우리 오빠가 다른 오빠들한테 '행님'이라 불려요' 같은 문자가 올 때 말이다. 그냥 물러서라. 

가장 많은 경우는 단순한 'NO' 메시지일거다. 당근 여기서 그냥 물러서면 간소남이 아니지. 열번은 너무 많고, 한 대여섯번 정도는 더 찍어보자. 그래도 안되면, 물러서는거다. 겸허히...
간소남 일지언정, 찌질한 스토커는 되지 말자는 얘기다. 

또 충고하자. 
울지마라. 
 
오빠가 있다. --;



 05. 재차 도전하는 용기  

 

去去去中知 行行行裏覺 (거거거중지 행행행리각) 이라 했다. 노자 말씀인데, '가고 가고 가는 중에 알게 되고, 행하고 행하고 행하는 중에 깨닫게 된다'란 뜻이다. 

연애 또한 마찬가지다. 1번 여인에게 실패했거든, 2번 여인에게로 가라. 2번 여인에게 또 실패했거든, 3번 여인에게로 가라. 가고 가다보면 알게 될 것이고, 또 하고 하다보면 깨닫게 될 것이다. 

그 때, 당신은 더 이상 이리니가 필요없게 될 것이다.
그 때, 당신은 '간부남(간이 부어 대범한 남자)'일지언정, '간소남'은 더 이상 아닐 것이다. 

   << 간이 붓고 싶으신 분... ^^ 





  1. ㅎㅎㅎ 좋은팁입니다.. 특히 3번째꺼 활용잘할게요^^
    그리고 대여섯번정도 찍어봐도 되는군요~ 전 딱 두번했는데;;

  2. 너무 재밌어요~.
    오늘도 즐겁게 하루 시작할 거 같습니다.
    이리니님도 좋은 하루 되시길.

  3. 앜ㅋㅋㅋㅋ 저도 이제 간부남 하고 잡와요!!

  4. ㅋㅋ 간부남이 되더라도 도전해라~^^;;
    간소남님들 용기내어 화이팅 ~!!

  5. 이리니님은 정말 글 잘쓰시는 것 같아요. 정리도 깔끔하고 맛갈나는 사진하며~ 오늘도 글 잘 읽고 갑니다. ㅎㅎ

  6. 안녕하세요. 지나가다 틀린 게 있어 못 참고 하나 알려드리고 갑니다.
    위의 [거거거중지 행행행리각] 이 구절은 노자 도덕경에는 없습니다.
    이 구절은 84년 김정빈 씨의 소설 '丹'의 실제 모델인 봉우 권태훈 선생님의 좌우명입니다.

  7. 이리니씨랑 연애해도 되나요?